- 1,700명이 참가한 국내 최대 동호인 테니스 대회
-
생활체육의 저변을 넓히고 국민과 함께한다는 취지로 대회 개최

 


□ NH
농협은행(은행장 이대훈) 지난 19일부터 4일간 농협대학교, 목동, 부천, 토당 테니스장에서 1 NH농협은행컵 전국동호인테니스대회를 개최했다.

 

대회는 국화부, 개나리부, 신인부, 베테랑부, 오픈부 5개부에서 1,700명이 참가하여 신설 대회임에도 불구하고 국내 최대 규모의 동호인 테니스 대회로 자리매김하였다.

 

우승팀에게는 상패와 함께 부상으로 내년 호주 오픈 투어권이 수여했고 준우승자에게는 160만원 상당의 상품권, 공동3위에게는 100만원 상당의 상품권, 공동 6강과 공동 8강에게는 각각 50만원, 20만원 상당의 상품이 주어졌다.

 

여자 선수들이 출전한 국화부 결승전에서는 고미주(명문/풀입)-김신자(토요테/천지썬) 조가 우승했고, 개나리부에서는 박연호(/금요)-이언영(강동목련) 조가 우승했다.

 

남자 신인부, 오픈부, 베테랑부 결승은 우천으로 지연되어 오는 29일에 농협대학교 테니스장에서 열린다.

 

이대훈 은행장은생활체육의 저변을 넓히고 국민과 함께 한다는 취지로 올해 처음 전국동호인테니스 대회를 개최했다, “앞으로도 생활체육, 비인기 종목을 대상으로 하는 동호인대회 스포츠단 재능기부를 통한 사회공헌활동을 전개해나가겠다라고 말했다.

 

농협은행 오는 6 전국 동호인 배드민턴대회, 9월에는 서울 전국 동호인 정구대회를 개최할 예정이며 지역별로 다문화 저소득층 어린이를 대상으로 하는 테니스 캠프 재능기부 사회공헌 활동도 적극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Posted by NH 농협은행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