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르렁 컥컥 푸’ 뭔가 익숙한 소리죠?

이는 수면 무호흡증을 표현한 의성어입니다.

코골이가 심하고 수면 중 뒤척거림이 심하신 분이라면 주목해 주세요.

 

오늘 NH농협은행 블로그에서는 수면 무호흡증이 무엇인지,

위험성과 예방법은 어떤 것이 있는지 알려드릴게요.

수면 무호흡증에 대해서

 

 

 

수면 무호흡증이란 말 그대로 자는 동안 숨을 쉬지 않는 증상을 의미해요.

자면서 코를 골다가 한동안 숨이 막혀 컥컥거리다 ‘푸’하고 숨을 몰아 쉬는

모습을 보인다면 수면 무호흡증을 의심해보세요.

 

10초 이상 숨을 쉬지 않는 횟수가 시간당 5번 이상 되면

심각한 수면 무호흡증이라고 할 수 있어요.

수면 무호흡증은 크게 폐쇄성, 중추성, 혼합성으로 나뉘어요.

뇌에서 호흡을 하라고 신호를 내리면 횡경막 등이 활성화 되어 몸이 숨을 쉽니다.

그런데 중추성 수면 무호흡증은 대뇌나 뇌간의 이상으로 호흡을 하라는 신호가

잘 전달되지 않아 생기는 수면 무호흡증의 한 종류예요.

 

폐쇄성 무호흡증이란 호흡에 대한 노력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신체적 이유로 무호흡이 생기는 경우죠. 혼합성은 이 둘이 합쳐진 경우랍니다.


수면 무호흡증의 원인과 위험

 

 

 

수면 무호흡증을 가진 대부분의 사람들 중 90%는

폐쇄성 수면 무호흡증에 해당돼요.

폐쇄성 수면 무호흡증은 수면 중 상기도 폐쇄에 의해서 발생해요.

 

비만으로 인해 목 부위에 지방이 축적되거나 혀, 편도 등이 커져

목 안의 공간이 줄어들면 상기도가 좁아져 코골이, 수면 무호흡증이 나타납니다.

또한 턱이 비정상적으로 작거나 목이 짧고 굵은 사람들이 이런 증상을 겪어요.

 

수면 무호흡증은 1차적으로 자는 동안 숨을 쉬지 않아서

만성피로와 졸음 등이 생겨 일상생활에 영향을 줍니다.

특히 낮 시간 동안 과도한 졸음이 오는 주간 기면은

운전 중 졸음이 올 수 있어 더욱 위험하답니다.

 

2차적으로 수면 무호흡증은 심혈관 질환, 뇌졸중까지 발전할 가능성이 높아요.

실제로 정상인에 비해서 발생률이 4~5배 높기 때문에 그만큼 사망률 자체도 높아져요.

 

수면 무호흡증은 성인뿐만 아니라 어린이에게도 많이 생길 수 있는 병이에요.

잠을 제대로 자지 못하게 되면 성장이 느려지고 집중력, 인지능력 등이 저하되는

현상이 50%이상 발생해요. 그러므로 조기 치료가 정말 중요하답니다.

 

수면 무호흡증 치료와 예방

 

 

1. 체중 감량

대부분 사람들은 상기도 폐쇄에 의한 수면 무호흡증을 가지고 있는데요.

이는 비만이 원인이에요. 그러므로 수면 무호흡증의 치료는 체중 감량과

규칙적인 운동에서 시작돼요.

 

일반적으로 체중 10%를 감량하면 수면 무호흡증이 약 50% 감소돼요.

그러므로 약한 수면 무호흡증 환자는 체중만 감량해도 치료가 될 수 있답니다.

직장인 분들의 체중을 줄이기 위해서는 퇴근 후 30분~ 1시간 가량의 유산소 운동을 추천해요.

 

더불어 업무를 하며 간식을 줄이고 저녁을 규칙적으로 그리고 양을 줄이면서 먹는 것이 좋겠죠?

 

2. 금주와 금연

술과 담배는 코골이와 수면 무호흡증의 증상을 악화시켜요.

꼭 술을 마셔야 하는 경우에는 취침 4시간 전에 마시는 것이 좋아요.

 

3. 약물 복용 점검

수면제나 안정제는 증상을 더욱 악화시킬 수 있어요.

수면 전문가와 상의 없이 위와 같은 약물을 복용해서는 안돼요.

다른 질환으로 복용하는 약물로 인하여 수면 무호흡증이

나타날 수도 있으니 자신이 먹는 약물에 대한 점검을 해보는 것이 좋아요.

 

4. 지속적 상기도 양압기(Continuous positive airway pressure, CPAP)

중등도 이상의 수면 무호흡증을 가진 환자에게 양압기는 가장 효과적인 치료법이에요.

양압기를 착용하면 실내공기를 마스크를 통해 호흡하게 돼요.

이때 압력을 가해 기도로 숨을 불어 넣게 되어 무호흡의 발생을 예방할 수 있답니다.

 

수면 무호흡증은 개인차가 심하기 때문에 무조건 수술을 하지는 않아요. 위의 4가지 치료방법에서 효과를 보지 못한 사람들 중 증상을 일으키는 원인 부위가 분명할 때 수술 치료를 한답니다.

 

 

 

Posted by NH 농협은행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