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절기에는 온도와 습도가 크게 변해 피부가 예민해지기 마련이죠.

피부 상태가 예민하게 변하면 평소에 트러블 없이 사용하던

화장품에도 예민하게 반응할 수 있는데요.

 

오늘 NH농협은행 블로그에서 환절기에 피부를 괴롭히는

모든 것들을 완벽타파! 하는 방법을 알아볼게요.


따가운 봄볕으로부터 피부 보호하기

 

 

 

자외선에 많이 노출되면 피부노화, 기미, 주근깨 등이 생기고

심하면 피부암까지 걸릴 수 있다는 점은 많은 사람들이 알고 있어요.

그래서 자외선 차단제의 사용은 대중화되어 있으나 많은 사람들이

올바른 자외선 차단제 사용법에는 무심한 경향이 있습니다.


우선 자외선에는 피부노화와 연관이 있는 UVA와

일반화상에 관여하는 UVB라는 두 가지 파장이 있어요.

그러므로 자외선 차단제는 이 두 가지 모두 차단효과가 있는 제품이 좋습니다.

 

UVA는 자외선 차단지수 PA로 표시되며 +가 많을수록 차단지수가 높아지며

UVB는 자외선 차단지수 SPF로 표기되며 숫자가 높을수록 차단지수가 높아요.

하지만 차단지수가 높다고 해서 자외선을 완벽하게 차단한다는 의미는 아니에요.


자외선 차단제를 사용해 효과적으로 피부를 보호하기 위해서는

햇빛에 나가기 30분 전에 충분한 양을 발라야 합니다.

그리고 2시간이 지나면 떨어지기 시작하는 자외선 차단 효과를 고려해

2~3시간마다 다시 발라주는 것이 좋아요.

 

자외선 차단제는 남녀노소 누구나 사용해야 하며 계절

그리고 실내∙외 상관없이 모두 사용해야 합니다.

 


환절기 건조한 피부 보호법

 

 

 

환절기에는 피부가 건조해져 각질이 일어나는데요.

각질은 피부를 칙칙하게 보이게 하고 피부 화장도 잘 뜨도록 만듭니다.

각질을 일어나는 것을 막기 위해서는 피부의 수분을 적절히 유지해야 하는데요.

 

피부에 수분막이 형성되어 있어야 외부의 유해 물질로부터

피부를 보호할 수 있으며 피부 주름을 예방하고 탄력을 유지할 수 있어요.


건조한 피부에 수분을 유지하려면 청결하게 세안 후

보습제를 꼼꼼히 바르는 게 중요해요. 심한건성 피부의 경우에는

전문의의 처방 하에 약국 화장품을 사용하는 것도 도움이 된답니다.

 

더불어 피부의 수분막 기능을 파괴할 수 있는

잦은 목욕, 사우나 등은 피하는 것이 좋아요.

특히 스크럽을 이용한 각질제거는 피부에 자극적일 수

있기 때문에 사용을 자제하는 편이 좋답니다.

 

최근 집에서 만들어 쓰는 천연 화장품을 선호하는 경향이 있는데요.

천연 화장품이라고 마구 쓰면 안된답니다. 천연 화장품을 쓸 때에도

본인의 피부를 정확히 알고 사용하는 것이 중요해요.

알레르기 반응을 일으키는 성분이 포함되어 있는 것을 모르고

사용하면 민감성 피부가 될 수 있기 때문이에요.


황사, 꽃가루로부터 피부 보호하기

 

 

미세먼지 황사 그리고 꽃가루까지 봄은 피부에게 있어서 전쟁 같은 나날이죠.

황사나 꽃가루의 경우 피부 알레르기 반응뿐만 아니라 자극 증세까지도 동반해요.

드물게 꽃가루에 의해서 아토피성 피부염이 나타날 수도 있는데요.

이 경우에는 피부가 가렵고 증상이 만성적이며 심할 경우 각질화 돼요.


외출 후에는 곧바로 미지근한 물과 비누로 땀과 먼지로 범벅이 된

피부 노폐물을 닦아내야 해요. 더불어 피부에 자극을 줄 수 있는

사우나나 알갱이가 있는 스크럽과 같은 자극적인 세안제는 피하는 것이 좋아요.

 

평상시 알레르기성 비염이나 천식 증상이 있는 사람에게

피부 반응이 동반되어 나타나는 경우도 있으므로 비염, 천식 환자들은

더욱 조심하여 미리 예방하는 것이 좋아요.

 

 

Posted by NH 농협은행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