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이 되면 눈, 코, 입할 것 없이 다리까지 퉁~퉁~ 붓는 분들 많으시죠. 

일어나기 힘든 아침에 붓기까지 빼고 출근하기는 쉽지 않아요. 


오늘 NH농협은행에서 이 부종에 대해서 알아볼 건데요. 

아침마다 붓는 것이 고민이던 분들 모두 주목해 주세요.


부종이란?


 



부종은 조직 안의 림프액, 조직의 *삼출물 등의 액체가 고여서 

과다하게 존재하는 상태를 의미해요. 


*삼출물 : 혈관의 투과성이 비정상적으로 높아져 주위 조직으로 스며나간 혈액의 액체 성분과 세포 성분.


우리 몸의 70%에 이르는 물이 세포 내∙외의 수분 분포 비율이 

불균형해지면서 부종이 발생하는데요. 피부에 부종이 발생하면 먼저 

부풀어 오르고 푸석푸석한 느낌을 갖게 되며 누르면 일시적으로 피부가 움푹 들어갑니다. 


일반적으로 부종은 생활습관을 개선하면 쉽게 나아지지만 

특정한 병의 증상으로 나타나는 경우 근본적인 치료로 원인을 없애줘야 합니다.


부종의 원인


 




부종의 대부분의 원인은 혈액순환의 저하 때문이에요. 

서서 일을 하거나 많이 걸어야 하는 사람은 하반신에 부종이 생기기 쉬운데요. 


특히 다리 근력이 약하면 하체 부종이 쉽게 생겨요. 

몸이 유난히 차거나 오랜 시간 같은 자세로 잘 경우 역시 

혈액 순환이 잘 되지 않아 부종이 생깁니다. 


저녁마다 라면 같은 나트륨이 많이 들어간 음식을 섭취하는 식습관을 

가진 사람들은 더욱 부종이 잘 생길 수 있어요. 체내에 염분이 과다하면 

*삼투압 현상으로 인해서 세포 내액이 조직 세포로 과다하게 투입되어 부종이 생기게 돼요.


*삼투압: 농도가 다른 두 액체를 반투막으로 막아 놓았을 때, 

용질의 농도가 낮은 쪽에서 농도가 높은 쪽으로 용매가 옮겨가는 현상에 의해 나타나는 압력.


부종은 관련 질병을 앓고 있을 때도 나타나는 현상인데요. 

체내의 수분을 조절하는 신장에 이상이 생기면 부종이 생길 수 있어요. 


갑상선 질환의 경우 갑상선 호르몬이 줄어들면 점다당질을 분해하지 

못하게 되는데 이는 수분을 끌어당기는 성질이 있어서 부종을 유발해요. 


또 간 질환을 앓는 분에게도 부종이 생길 수 있는데요. 

간 기능의 저하되어 간에서 단백질 생산이 줄어들면 혈관에서 

조직으로 수분이 이동해 부종이 발생한답니다.


부종 예방법


 



혈액순환의 문제로 부종이 생기는 경우 혈액순환에 도움이 되는 

운동을 해야 합니다. 맨손 체조,조깅과 같은 유산소 운동은 몸의 온도를 

높여줘 피의 순환을 촉진시키고 고르게 해줘 혈액순환에 도움이 돼요. 


두 번째로 식습관 개선입니다. 나트륨이 많이 함유된 야식을 자제하고 

콩류, 다시마, 감자, 보리 계피 등 부종 예방과 완화게 도움이 되는 식품을 섭취해야 해요. 


특히 호박의 경우 붓기를 빼는데 효과적인 음식으로 잘 알려져 있답니다. 

호박은 우리 몸의 독소를 밖으로 배출시키며 이뇨작용과 소화를 도와줘요. 

때문에 호박죽은 산모들이 몸의 붓기를 빼기 위해 자주 먹는답니다. 


마지막으로 충분한 수면은 부종을 예방하는 좋은 습관이에요. 

수면 부족이 되면 몸이 피로해지고 신진대사 기능이 떨어지게 됩니다. 

체내 노폐물이 늘어나면 몸이 붓기 때문에 수면을 통해서 몸의 피로를 덜어야 해요.



Posted by NH 농협은행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