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문인증, 간편송금, 간편결제 순으로 많이 이용, 20~30대가 50% 차지

- 큰글송금 서비스 출시로 시니어고객에 호응


□ NH농협은행(은행장 이경섭)의 모바일플랫폼‘올원뱅크’의 간편송금서비스가 출시 여섯달만에, 이용건수 140만건, 이용금액 1,235억원을 돌파했다고 9일 밝혔다.


□ 올원뱅크 사용자 분석 결과 상대방의 전화번호만 알아도 간편하게 송금할 수 있는 「간편송금」서비스의 이용건수가 140만건(일평균 7천건)에 이르고 있어, 이용자수 확대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


□ 특히, 앱 설치 후 실제 서비스를 한번이라도 이용한 실이용고객의 비중이 90%에 이르며 간편송금 서비스와 통장개설, 간편대출과 같은 편의성을 강점으로 한 서비스의 활용도가 높아 올원뱅크 가입자수가 현재 50만명을 돌파하였다.


□ 고객들이 가장 많이 사용하는 서비스는 지문인증, 간편송금, 간편결제 순으로 나타났으며 금융상품중에서는 NH손해보험의 여행자보험이 작년 한해 1,326건이 판매되는 등 모바일뱅크의 장점을 살려 가입절차가 간편한 상품들의 인기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 연령별로는 20~30대가 49.2%를 차지 모바일환경에 익숙한 2030세대의 사용비율이 높은 것으로 나타나 다양한 핀테크기업들과 제휴하여 여행패키지, 오토론패키지, 기부/모금/모임 등의 전용서비스를 제공한 전략이 주효한 것으로 보인다.


□ 특히, 지난해 9월 금융권 최초로 모바일플랫폼에 큰글송금 서비스를 출시하여, 50~60대 비중이 4.5% 증가하는 등 시니어고객의 이용 확대에도 기여한 것으로 나타났다.


□ 농협은행 이봉의 스마트금융부장은 “올해도 2030세대와 시니어계층, 혼술혼밥족 등 고객별 특성에 맞는 맞춤서비스를 출시하여 이용자 확대에 주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Posted by NH 농협은행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