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농협(회장 김병원)은 구제역 확산 피해의 조기극복을 위해 

우대금리 제공 및 대출금이자 납입유예 등의 여신지원을 

농·축협과 NH농협은행을 통해 실시한다고 밝혔다.


□ 농협상호금융은 피해농업인에 대한 신규대출 시 농·축협별로 

최대 1.0%p의 추가 우대금리를 적용할 수 있도록 하였으며 

대출실행일로부터 12개월 이내에서 이자납입을 유예할 수 있도록 했다.


□ 또한 기존 대출금에 대해서도 상환기일이 도래한 대출금은 기한연장 및 재대출을 통해 

농업인의 상환부담을 완화하였으며 이자납입도 12개월 이내에서 유예할 수 있도록 했다.


□ NH농협은행도 구제역 피해 농업인 및 주민에 대하여는 최고 1억원, 

중소기업에 대하여는 최고 5억원까지 최대 1.0%p의 추가 우대금리를 적용하여 

신규 대출을 지원하며 기존 대출은 만기연장과 이자 및 할부 상환금 납입을 12개월간 유예하였다.


□ 지원대상은 ′17년도에 행정관서의 구제역 피해 사실확인서를 발급받은 

구제역 피해 농업인과 농업법인 등이다.


□ 한편 농협생명과 농협손해보험도 구제역 피해를 입은 보험가입자들에게 

보험료 납입유예와 계약 부활시 연체이자를 면제해준다.

Posted by NH 농협은행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