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남 화순 최양언 농업인, 꿈에 그리던 스마트팜 농장 마련

- 김병원 회장, 스마트팜을 통해 미래농업 육성에 힘쓸 터


□ 농협(회장 김병원)은 3월 19일 스마트팜에 특화된 농업정책자금인 

「스마트팜 종합자금」1호가 지원되었다고 밝혔다.


□ 전남 화순에서 10년 동안 시설토마토를 재배해온 최양언씨는 전남농업마이스터 대학 

토마토 전공과정 및 화순군 토마토대학과정 등 영농교육을 이수하고 

농협 농업금융 컨설턴트의 전문 컨설팅과 농림수산업자 신용보증기금의 신속한 보증을 통해 

스마트팜 토마토농장을 마련하게 되었다.


□ 최씨는 "이제야 내가 꿈에 그리던 농장을 설계했다. 

그 동안 설계와 자재를 수차례 변경하였지만 확신이 없었는데 농협의 무료컨설팅과 자금지원으로 

스마트팜 농장을 추진할 수 있게 되어 무척 기쁘다" 고 말했다.


□ 올해 2월 출시된 「스마트팜 종합자금대출」은 농협의 농업금융컨설팅 노하우를 활용하여 

자금조달능력이 낮은 농가라도 기술력이 우수하다면 받을 수 있도록 설계된 대출상품이다.


□ 원예, 축산분야의 스마트팜 신축, 구입 및 운영자금을 농가당 50억원까지 

연 1% 수준의 금리로 지원해 줄 뿐 아니라, 

농장 설계부터 완공 후 경영지도까지 무료컨설팅을 제공하여 농업인의 영농성공을 돕는다.


□ 「스마트팜 종합자금대출」은 최근 5년 이내에 300시간 이상 

영농기술교육을 이수한 농업인이 신청할 수 있다. 

다만, 영농경력 5년 이상인 농업인은 150시간만 교육을 이수해도 되며 

농업계 정규대학 졸업자는 교육이수를 하지 않아도 된다.


□ 김병원 농협중앙회장은 "농업도 이미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진입한 상태이다. 

하지만 국내 농업은 이에 대한 준비가 부족한 실정" 이라며, 

"농협은 「스마트팜 종합자금대출」을 통해 미래 농업을 이끌어 나갈 선도농업인을 육성하고,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처하겠다" 고 강조했다.


「스마트팜 종합자금대출」은 가까운 농협은행 영업점을 방문하여 신청하면 된다.



□스마트팜이란


· 농사기술에 정보통신기술(ICT)를 접목하여 만들어진 농장

· 원격지에서도 사물인터넷 기술(모바일기기 등)을 활용, 재배시설의 온·습도, 일조량, 이산화탄소, 양액성분 등을 측정 및 제어하여 작물의 최적 생육환경을 유지·관리할 수 있는 농장

Posted by NH 농협은행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