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보험료'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7.01.02 은퇴재무관리-은퇴 후 건강보험료 부담 줄일 수 있는 방법은?


은퇴 후 건강보험료 부담 증가 왜?


은퇴자에게 무시하지 못할 비용 중 하나가 국민건강보험료다. 

퇴직 후 소득이 없거나 줄었는데도 건강보험료는 계속 납부함으로써 

부담이 늘어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건강보험료 부담이 늘어나는 첫 번째 이유로 직장가입자와 

지역가입자의 보험료 부과체계상 차이를 들 수 있다. 

직장에 다닐 때는 월급에만 건강보험료를 부과하지만, 

퇴직하고 나면 종합소득과 재산, 자동차 등을 고려해 보험료를 산정한다.


두 번째 원인으로 사업주 부담금의 유무를 들 수 있다. 

건강보험료 부담이 커지는 것은 직장에 다닐 때는 전체 건강보험료 중에서 회사가 절반을 부담하지만, 

퇴직한 다음 지역가입자가 되면 건강보험료를 전액 본인이 부담해야 한다. 


그렇다면 은퇴 후에 건강보험료는 얼마나 내야 할까? 

직장가입자의 경우라면 간단히 급여에 건강보험료율만 곱하면 매월 납부할 보험료를 계산할 수 있다. 2016년을 기준으로 보험료율은 6.12%인데, 이 가운데 절반은 회사에서 납부하므로 

근로자는 3.06%만 납부하면 된다.


하지만 은퇴 후 지역가입자로 자격이 바뀌면 소득이 없어도 

재산·자동차 등에 따른 부과점수로 보험료가 산출된다. 

예를 들어, 실제 소득이 없는 은퇴자의 경우 아파트(재산과표 3억 원)와 자동차(3,000cc)가 있으면

매월 약 23만 원을 건강보험료로 납부해야 된다. 

퇴직 후 별다른 소득이 없는 상황에서 매달 건강보험료를 납부하려면 부담스러울 수밖에 없는 것이다.



노후에 건강보험료 부담을 줄일 수 있는 지혜


퇴직 후 직장에 다닐 때보다 건강보험료 부담이 커졌다면 ‘임의계속가입 제도’를 활용해볼 수 있다. 

임의계속가입자 자격을 얻으면 2년 동안은 직장에 다닐 때 내던 건강보험료와 동일한 금액을 내면 된다.

또 직장에 다닐 때와 마찬가지로 가족을 피부양자로 등록할 수 있다는 것도 장점이다.


임의계속가입 제도는 퇴직하기 전 직장에서 1년 이상 근무했으면 신청 자격이 주어진다. 

최초로 고지받은 지역가입자 건강보험료 납부 기한으로부터 2개월 이내에 신청해야 하는데, 

이 기한을 놓치면 임의계속가입 신청 자격은 소멸되므로 주의할 필요가 있다.


또 은퇴자의 자녀가 직장에 다니는 경우에도 건강보험료를 절약할 수 있는 방법이 있다. 

직장에 다니는 자녀의 건강보험에 피부양자로 등재하면 별도로 보험료를 납부하지 않아도 된다. 

물론 자녀가 직장에 다닌다고 해서 모두가 피부양자로 등재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직장건강보험 가입자의 피부양자가 되려면 등재 요건을 모두 충족해야 한다.


한편 정부와 국회에서는 은퇴자에게 불리할 수 있는 현행 건강보험료 부과체계를 개선하기 위해 

지역가입자의 경우에도 재산이 아닌 소득 중심으로 

보험료 부과체계를 바꾸기 위한 움직임이 본격화되고 있다. 

향후의 진행 상황에 따라 은퇴자의 건강보험료 부담은 현재보다 낮아질 수 있으니 

관심을 가지고 지켜볼 필요가 있다.


피부양자 등재조건

◦ 이자 소득과 배당소득의 합계액이 연간 4,000만 원 이하일 것

◦ 사업소득이 없을 것

◦ 다음의 경우 사업소득의 연간 합계액이 500만 원 이하일 것

  - 사업자 등록이 되어 있지 않은 경우

  - 장애인, 국가유공자 또는 보훈대상자로 상이등급 판정을 받은 자

◦ 근로소득과 기타소득의 합계액이 연간 4,000만 원 이하일 것

◦ 연금소득의 50%에 해당하는 금액이 연간 2,000만 원 이하일 것


출처 : 전원생활 행복설계 1월호(2017)


만나고 싶었습니다-강화농협

퇴직연금시장동향-‘하나로’ 통합하세요!

연금노후설계관련통계-老年가구 25% “내 집을 탐하지 마라”

Posted by NH 농협은행

댓글을 달아 주세요